한국방송신문협회

2019.11.12 (화)

  • 구름많음속초14.2℃
  • 구름조금11.0℃
  • 맑음철원12.4℃
  • 구름조금동두천11.6℃
  • 구름많음파주11.6℃
  • 구름많음대관령9.3℃
  • 맑음백령도13.5℃
  • 구름많음북강릉12.4℃
  • 구름많음강릉11.9℃
  • 구름많음동해13.6℃
  • 구름많음서울13.0℃
  • 구름많음인천12.9℃
  • 구름많음원주12.2℃
  • 비울릉도13.1℃
  • 구름많음수원13.7℃
  • 구름조금영월11.8℃
  • 맑음충주11.6℃
  • 구름많음서산13.6℃
  • 구름많음울진15.8℃
  • 맑음청주14.3℃
  • 맑음대전14.0℃
  • 구름많음추풍령12.6℃
  • 구름조금안동13.9℃
  • 맑음상주14.0℃
  • 구름많음포항16.1℃
  • 맑음군산13.8℃
  • 구름많음대구15.9℃
  • 구름많음전주14.1℃
  • 구름많음울산15.2℃
  • 구름많음창원14.0℃
  • 구름많음광주15.6℃
  • 구름많음부산15.4℃
  • 구름많음통영15.6℃
  • 구름많음목포13.0℃
  • 구름많음여수15.6℃
  • 구름많음흑산도13.6℃
  • 흐림완도15.5℃
  • 구름많음고창13.6℃
  • 구름조금순천13.5℃
  • 구름조금홍성(예)14.3℃
  • 구름많음제주15.8℃
  • 구름많음고산14.7℃
  • 구름조금성산14.6℃
  • 구름많음서귀포17.2℃
  • 구름많음진주15.5℃
  • 구름많음강화12.1℃
  • 구름많음양평11.8℃
  • 구름많음이천10.1℃
  • 구름많음인제10.7℃
  • 구름조금홍천10.6℃
  • 구름많음태백10.7℃
  • 구름많음정선군10.1℃
  • 구름많음제천10.7℃
  • 맑음보은13.6℃
  • 구름조금천안13.9℃
  • 구름많음보령13.7℃
  • 구름조금부여14.1℃
  • 맑음금산12.8℃
  • 구름많음부안13.2℃
  • 구름많음임실13.4℃
  • 구름많음정읍13.5℃
  • 구름많음남원15.0℃
  • 구름많음장수12.0℃
  • 구름많음고창군14.3℃
  • 구름많음영광군13.6℃
  • 구름많음김해시15.4℃
  • 구름많음순창군14.7℃
  • 흐림북창원12.9℃
  • 구름많음양산시15.4℃
  • 구름많음보성군15.3℃
  • 구름많음강진군15.9℃
  • 흐림장흥15.4℃
  • 흐림해남14.9℃
  • 구름많음고흥14.4℃
  • 구름많음의령군15.3℃
  • 구름많음함양군14.8℃
  • 구름조금광양시14.8℃
  • 흐림진도군15.0℃
  • 구름많음봉화11.0℃
  • 구름많음영주12.4℃
  • 맑음문경10.8℃
  • 구름조금청송군11.9℃
  • 구름많음영덕14.1℃
  • 맑음의성13.3℃
  • 구름조금구미13.0℃
  • 구름많음영천14.5℃
  • 구름조금경주시13.8℃
  • 구름많음거창14.1℃
  • 구름많음합천14.5℃
  • 구름많음밀양14.0℃
  • 구름많음산청13.9℃
  • 구름많음거제14.3℃
  • 구름많음남해14.7℃
日올림픽담당상, 후쿠시마산 식자재 “안전” 주장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日올림픽담당상, 후쿠시마산 식자재 “안전” 주장

2019-09-22 16;35;00.jpg

 

<KBS 보도 화면 캡처>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후쿠시마현 등 지진 피해 및 원전 사고 지역에서 생산된 식자재의 공급을 추진하는 가운데 올림픽을 담당하는 신임 장관은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주장을 펼쳤다고 KBS 한국방송 이재희 기자가 전했다.

방송 보도에 따르면 20일 자 교도통신에 따르면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담당상은 선수촌에 공급되는 식자재의 안전성 여부를 한국이 반복해 질의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안전성이 확보된 식재에 대해 과학적인 근거를 보여주고 사실과 다른 점이 없는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제일"이라고 19일 주장했다.

하시모토 담당상의 발언은 일본이 선수촌에 공급하는 식자재가 자국 기준에 비춰볼 때 문제가 없다는 기존의 인식과 주장에 근거한 것으로 보인다.

과학적 근거를 굳이 거론한 것은 후쿠시마산 식자재 등에 대한 문제 제기나 우려가 "과학적이지 않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과 맥이 통한다. 그 동안 일본 정부는 한국이 후쿠시마 등 8개 현의 수산물을 수입 금지한 조치가 '과학적인 근거가 없는 부당한 차별'이라고 주장해 왔다.

이 문제를 놓고 세계무역기구(WTO)에 한국을 제소했다가 패소하자 "한국을 포함한 관계국에 과학적인 근거에 기초해 수입 규제를 철폐·완화하도록 끈기 있게 설득하겠다"고 반응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이 안전하다고 주장하는 것은 이 지역 생산물의 판로를 확대해 지진 피해와 원전 사고를 딛고 일어서는, 소위 '부흥'의 발판으로 삼으려는 계획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 이를 위해 올림픽 선수촌에 후쿠시마산 식자재를 공급함으로써 극적인 홍보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게 일본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구상입니다.

하시모토 담당상은 19일 우치보리 마사오 후쿠시마현 지사와의 면담에서 "올림픽 부흥을 세계에 알려서 도호쿠의 아이들이 자부심을 가지고 걸어갈 수 있도록 모든 힘을 다해 지원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우치보리 지사는 "부흥의 길은 멀지만, 올림픽에 관여하는 것이 가능한 지역이 됐다는 자세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반응했다.

그러나 대한체육회가 지난달 20일 도쿄에서 열린 선수단장 회의에서 후쿠시마현 인근 지역 경기장의 방사능 안전 문제와 선수식당 식자재 공급 문제 등을 제기했고, 한국 정치권도 욱일기 허용, 독도 표기와 함께 후쿠시마산 식자재 등 방사능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어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