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토)

  • 구름많음속초4.9℃
  • 구름많음1.1℃
  • 구름조금철원-0.6℃
  • 구름많음동두천2.4℃
  • 구름많음파주0.6℃
  • 흐림대관령0.6℃
  • 구름조금백령도3.0℃
  • 흐림북강릉5.2℃
  • 흐림강릉6.6℃
  • 흐림동해6.7℃
  • 구름많음서울5.2℃
  • 구름많음인천4.0℃
  • 구름많음원주3.8℃
  • 흐림울릉도5.4℃
  • 구름많음수원3.6℃
  • 구름많음영월4.2℃
  • 구름많음충주3.5℃
  • 구름많음서산2.8℃
  • 구름많음울진5.4℃
  • 구름많음청주6.9℃
  • 흐림대전6.9℃
  • 흐림추풍령3.4℃
  • 흐림안동5.0℃
  • 흐림상주4.9℃
  • 흐림포항8.9℃
  • 흐림군산4.8℃
  • 흐림대구7.5℃
  • 흐림전주6.0℃
  • 흐림울산7.9℃
  • 흐림창원7.1℃
  • 흐림광주8.4℃
  • 흐림부산8.5℃
  • 흐림통영8.9℃
  • 흐림목포4.6℃
  • 흐림여수8.9℃
  • 흐림흑산도6.5℃
  • 흐림완도8.3℃
  • 흐림고창4.0℃
  • 흐림순천5.4℃
  • 구름많음홍성(예)2.5℃
  • 흐림제주10.8℃
  • 흐림고산10.3℃
  • 흐림성산10.2℃
  • 흐림서귀포9.9℃
  • 흐림진주6.0℃
  • 구름많음강화3.0℃
  • 구름많음양평3.6℃
  • 구름많음이천2.8℃
  • 구름많음인제0.9℃
  • 구름조금홍천2.5℃
  • 흐림태백1.9℃
  • 구름많음정선군0.9℃
  • 구름많음제천0.8℃
  • 흐림보은3.2℃
  • 구름많음천안4.0℃
  • 구름많음보령3.9℃
  • 흐림부여3.8℃
  • 흐림금산4.0℃
  • 흐림부안4.4℃
  • 흐림임실4.0℃
  • 흐림정읍4.5℃
  • 흐림남원6.3℃
  • 흐림장수2.7℃
  • 흐림고창군4.3℃
  • 흐림영광군4.6℃
  • 흐림김해시8.2℃
  • 흐림순창군5.4℃
  • 흐림북창원8.2℃
  • 흐림양산시9.0℃
  • 흐림보성군6.8℃
  • 흐림강진군7.5℃
  • 흐림장흥6.6℃
  • 흐림해남5.9℃
  • 흐림고흥7.6℃
  • 흐림의령군5.9℃
  • 흐림함양군4.7℃
  • 흐림광양시8.4℃
  • 흐림진도군6.2℃
  • 흐림봉화1.7℃
  • 흐림영주3.1℃
  • 흐림문경3.7℃
  • 흐림청송군4.0℃
  • 흐림영덕4.9℃
  • 흐림의성4.5℃
  • 흐림구미5.5℃
  • 흐림영천6.2℃
  • 흐림경주시5.6℃
  • 흐림거창4.6℃
  • 흐림합천5.5℃
  • 흐림밀양6.6℃
  • 흐림산청5.8℃
  • 흐림거제9.0℃
  • 흐림남해7.6℃

건강IT과학

전체기사 보기

중국 당국 “‘우한 폐렴’ 사망자…

中 의료진 ‘우한 폐렴’ 첫 사망…두살배기 확진자도 나와

2020-01-25 16;39;04.jpg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이른바 '우한 폐렴'에 따른 사망자와 환자가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KBS 한국방송 이랑 기자가 전했다.방송 보도에 따르면 이날 25일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의 발표에 따르면 '우한 폐렴' 사망자는 41명으로, 전날 하루 동안 16명이 늘었다.지금까지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우한이 있는 후베이(湖北)성에서 39명이 숨졌고 이밖에 허베이(河北)성과 헤이룽장(黑龍江)성에서 1명씩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하루만에 444명이나 늘어 환자는 모두 1천 287명으로 집계됐다.확진자 1천 287명 가운데 중증은 237명이며 퇴원한 사람은 38명이다.또 '우한 폐렴'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환자는 1천 965명이다.현재까지 중국 서부의 티베트를 제외한 중국 전역에서 환자가 나왔다.또 밀접 접촉자 수는 1만 5천 197명에 달했는데 이 가운데 1만 3천 967명은 아직 의학 관찰을 받고 있는 상태다. 中 의료진 ‘우한 폐렴’ 첫 사망…두살배기 확진자도 나와 중국에서 이른바 '우한 폐렴'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의료진이 처음으로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고 KBS 뉴스 이랑 기자가 전했다. 방송 보도에 따르면 펑파이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중화권 매체들은 중국 후베이성 소재 신화(新華) 병원에서 일하던 이비인후과 의사 62살 량우둥(梁武東)씨가이날 오전에 사망했다고 보도했다.량 씨는 지난 16일 이른바 '우한 폐렴'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돼 18일 지정병원인 진인탄(金銀潭) 병원으로 이송돼 진료를 받았지만 숨졌다.량 씨는 수년 전 은퇴했다가 이번 사태가 터지면서 의료진이 부족해지자 다시 일선에 복귀해 '우한 폐렴' 환자들을 돌봤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1시 현재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는 24일 하루 만에 16명이 늘어 41명을 기록했다.또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400여 명 넘게 늘어 모두 1천 330명으로 집계됐다.확진자 가운데는 두 살배기 아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남방도시보에 따르면 우한 시민인 이 아기는 21일 항공편으로 우한에서 광시좡족자치구 난닝(南寧)으로 이동한 뒤 다시 차량을 타고 허츠(河池)로 이동했다.이 아기는 현재 병원에서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현재 상태는 안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 KBS 보도 화면 캡처]

유럽까지 뚫은 우한 폐렴…프랑스에…

미국서는 ‘우한폐렴’ 두번째 확진자 나와…의심환자는 63명

2020-01-25 15;44;42.jpg

프랑스에서도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시작된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나왔다고 KBS 한국방송 이재희 기자가전했다. 유럽 대륙에서의 첫 감염 사례다.방송 보도에 따르면 아네스 뷔쟁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현지시간 24일 3명이 우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한 사람은 48세 남성으로 보르도에서, 다른 한 사람은 나이가 확인되지 않은 여성으로 파리에서 각각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또 나머지 확진자 1명은 구체적인 정보가 아직까지 나오지 않았다. AP, AFP통신에 따르면 우한을 거쳐 지난 22일 프랑스에 들어온 이 남성은 23일 병원에 입원했으며, 그 사이 10여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다른 여성의 경우 최근 중국은 다녀왔다는 사실 외에는 구체적인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뷔쟁 장관은 설명했다.뷔쟁 장관은 "유럽은 국가 간 이동이 자유로운 만큼 추가 감염 사례가 나올 수 있다"며 "질병 확산 속도를 늦추려면 감염 여부를 빠르게 진단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이날 네팔에서도 우한에서 귀국한 학생(32)이 우한 폐렴에 걸린 것으로 확인돼 남아시아 국가에서도 처음으로 확진자가 나왔다.이 학생은 지난 9일 네팔에 입국한 뒤 열과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을 보여 카트만두의 병원에서 치료받다가 퇴원했다. 미국선 ‘우한폐렴’ 두번째 확진자 나와…의심환자는 63명 미국에서 중국 우한(武漢)을 진원지로 한 신종 전염병인 '우한 폐렴'으로 진단된 두 번째 환자가 나왔다고 AP와 로이터·AFP통신이 현지시간으로 24일 보도했다고 KBS 한국방송이 전했다.방송 임명규 기자의 보도에 따르면, AP 등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시카고에 거주하는 60세 여성이 우한 폐렴의 원인인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진단됐다고 밝혔다.이 여성은 최근 중국 우한을 여행하고 돌아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AP는 이 여성이 지난 13일 아무런 질병 증세 없이 중국에서 귀국했지만, 며칠 후 의사에게 전화해 몸이 아프다고 알렸다고 설명했다.로이터에 따르면 CDC는 현재 미국 22개 주에서 63명의 의심 환자에 대해 조사 중이며 이 가운데 2명은 양성 판정을 받았고 11명에게는 음성 판정이 내려졌다고 밝혔다.앞서 지난 21일 CDC는 중국 우한으로 여행을 다녀온 미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에 사는 30대 남성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우한 폐렴 환자로 진단됐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 KBS 보도 화면 캡처]

WHO “우한 폐렴 사람간 전파력…

WHO, ‘우한 폐렴’ 관련 정보 중국에 공유 요청

4368726_7nC.jpg

세계보건기구 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사람간 전파력이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보다는 낮지만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보다는 높다고 파악했다고 KBS 한국방송이 전했다.방송 하송연 기자의 보도에 따르면 WHO는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람 간 전파되는 정도, 즉 재생산 지수를 1.4∼2.5로 제시했다.이 수치가 1보다 크면 전염병이 감염자 한 명에게서 다른 사람 한 명 이상으로 전파된다는 의미다.사스의 재생산 지수는 4이며, 메르스는 0.4∼0.9로 알려졌다.WHO는 다만 추정치만으로 사람 간 전염 정도가 명확치 않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원인 역시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WHO, ‘우한 폐렴’ 관련 정보 중국에 공유 요청 세계보건기구, WHO는 현지시간으로 24일 중국 당국이 '우한(武漢)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정보를 공유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고 KBS 한국방송 임명규 기자가 전했다.방송 보도에 따르면 APTN,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크리스티안 린트마이어 WHO 대변인은 "우리는 중국 당국이 이 바이러스를 많이 조사하고, 찾아내는 모든 것을 공유하기를 권장한다"라고 말했다.그러면서 "WHO도 전문가를 우한과 중국에 보냈으며 이 바이러스를 더 많이 알기 위해 현지 당국과 함께 일하고 있다"라고 전했다.이어 "우리는 그 바이러스에 대응해 약을 사용할 수 있는지, 또 백신을 개발할 수 있는지 알 필요가 있다"라며 WHO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치료법과 백신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에 사용할 수 있는지 검토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자료 사진 = KBS 보도 화면 캡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