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송신문협회

2019.11.12 (화)

  • 구름많음속초14.2℃
  • 구름조금11.0℃
  • 맑음철원12.4℃
  • 구름조금동두천11.6℃
  • 구름많음파주11.6℃
  • 구름많음대관령9.3℃
  • 맑음백령도13.5℃
  • 구름많음북강릉12.4℃
  • 구름많음강릉11.9℃
  • 구름많음동해13.6℃
  • 구름많음서울13.0℃
  • 구름많음인천12.9℃
  • 구름많음원주12.2℃
  • 비울릉도13.1℃
  • 구름많음수원13.7℃
  • 구름조금영월11.8℃
  • 맑음충주11.6℃
  • 구름많음서산13.6℃
  • 구름많음울진15.8℃
  • 맑음청주14.3℃
  • 맑음대전14.0℃
  • 구름많음추풍령12.6℃
  • 구름조금안동13.9℃
  • 맑음상주14.0℃
  • 구름많음포항16.1℃
  • 맑음군산13.8℃
  • 구름많음대구15.9℃
  • 구름많음전주14.1℃
  • 구름많음울산15.2℃
  • 구름많음창원14.0℃
  • 구름많음광주15.6℃
  • 구름많음부산15.4℃
  • 구름많음통영15.6℃
  • 구름많음목포13.0℃
  • 구름많음여수15.6℃
  • 구름많음흑산도13.6℃
  • 흐림완도15.5℃
  • 구름많음고창13.6℃
  • 구름조금순천13.5℃
  • 구름조금홍성(예)14.3℃
  • 구름많음제주15.8℃
  • 구름많음고산14.7℃
  • 구름조금성산14.6℃
  • 구름많음서귀포17.2℃
  • 구름많음진주15.5℃
  • 구름많음강화12.1℃
  • 구름많음양평11.8℃
  • 구름많음이천10.1℃
  • 구름많음인제10.7℃
  • 구름조금홍천10.6℃
  • 구름많음태백10.7℃
  • 구름많음정선군10.1℃
  • 구름많음제천10.7℃
  • 맑음보은13.6℃
  • 구름조금천안13.9℃
  • 구름많음보령13.7℃
  • 구름조금부여14.1℃
  • 맑음금산12.8℃
  • 구름많음부안13.2℃
  • 구름많음임실13.4℃
  • 구름많음정읍13.5℃
  • 구름많음남원15.0℃
  • 구름많음장수12.0℃
  • 구름많음고창군14.3℃
  • 구름많음영광군13.6℃
  • 구름많음김해시15.4℃
  • 구름많음순창군14.7℃
  • 흐림북창원12.9℃
  • 구름많음양산시15.4℃
  • 구름많음보성군15.3℃
  • 구름많음강진군15.9℃
  • 흐림장흥15.4℃
  • 흐림해남14.9℃
  • 구름많음고흥14.4℃
  • 구름많음의령군15.3℃
  • 구름많음함양군14.8℃
  • 구름조금광양시14.8℃
  • 흐림진도군15.0℃
  • 구름많음봉화11.0℃
  • 구름많음영주12.4℃
  • 맑음문경10.8℃
  • 구름조금청송군11.9℃
  • 구름많음영덕14.1℃
  • 맑음의성13.3℃
  • 구름조금구미13.0℃
  • 구름많음영천14.5℃
  • 구름조금경주시13.8℃
  • 구름많음거창14.1℃
  • 구름많음합천14.5℃
  • 구름많음밀양14.0℃
  • 구름많음산청13.9℃
  • 구름많음거제14.3℃
  • 구름많음남해14.7℃
검찰, 정경심 교수 구속영장 청구…입시비리·사모펀드 의혹 관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검찰, 정경심 교수 구속영장 청구…입시비리·사모펀드 의혹 관련

4306878_10.jpg

 

<KBS 보도 화면 캡처>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KBS 한국방송 최은진 기자가 전했다.

방송 21일 자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21일 업무방해와 위조사문서행사, 업무상횡령과 자본시장법위반, 증거은닉교사 등의 혐의로 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먼저 정 교수가 딸인 조 모 씨의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과정에서 재직 중인 동양대학교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위조한 것과 관련해 업무방해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위조사문서행사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검찰은 앞서 조 전 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일인 지난달 6일 사문서위조 혐의로 정 교수를 재판에 넘겼고, 이달 18일 첫 공판준비기일이 열렸다.

검찰은 또 조 전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와 관련해 업무상횡령과 자본시장법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정 교수가 사모펀드의 운용과 투자 과정에 깊숙이 개입했고,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가 투자한 2차전지 업체 'WFM'의 자금을 빼돌려 투자금을 불법적으로 회수했다는 것이다.

앞서 검찰은 '코링크PE'의 실소유주인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를 구속하면서 자본시장법위반과 특경법상 횡령 혐의 등을 적용한 바 있다.

나아가 검찰은 정 교수를 상대로 증거위조교사와 증거은닉교사 혐의도 적용했다.

이 가운데 증거위조교사의 경우 조 전 장관의 인사청문회 등을 앞두고 조 전 장관 일가가 사모펀드 운용에 개입한 적 없다는 내용의 보고서 작성을 '코링크PE' 측에 요청한 혐의다.

또 검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자산관리인 김경록 씨를 통해 자택 PC의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뒤 이를 보관하도록 부탁한 것과 관련해 증거은닉교사 혐의가 적용됐다. 검찰은 영장에 기재되지 않은 추가 범죄사실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검찰은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해 "객관적이고 공정한 절차를 통해 정 교수의 건강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변호인의 동의를 거쳐 건강상태를 검증했고 검증할 수 있는 자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검찰은 변호인 측이 원하지 않아 검증 절차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 교수 측은 최근 뇌종양·뇌경색 진단을 받았다며, 건강상의 문제를 호소해 왔다.

그러나 검찰은 정 교수 측이 제출한 입·퇴원 증명서가 진단서의 요건을 갖추지 못해, 진단을 확정할 수 없다며 자료를 추가 요구해 제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